최종편집 : 2020.9.18 금 15:54
> 뉴스 > 종합
     
변광용 시장, 현장에서 해법 찾기 현장이 답이다
취임 후 청와대, 국회, 중앙부처 등 모두 58일, 거제시내 현장 105곳 방문
2019년 12월 16일 (월) 11:32:48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변광용 거제시장의 현장에서 해법 찾기가 예산 1조 원 시대를 앞당기고, 거제시민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변 시장은 2018년 7월 취임한 뒤부터 지금까지 1년 5개월여 동안 58일을 국회와 중앙부처 등을 찾았다.

2018년 국회 7일, 청와대와 중앙부처 10일 등 모두 17일을 찾았다. 2019년은 국회 19일, 청와대와 중앙부처 29일 등 모두 41일(7일은 국회와 중앙부처 동시 방문)을 서울, 세종 등 출장길에 올랐다.

특히 2018년 9월 17일 산림청이 주관한 자치단체장 산림연찬회에 직접 참석해 국립난대수목원 기본계획 수립을 제안해 국립난대수목원 유치를 눈앞에 두게 된 것은 가장 큰 성과다.

변 시장은 이날 거제시가 준비하고 있던 국립난대수목원 유치를 위해 산림청장에게 국립난대수목원 기본계획수립을 제안했다.

그 결과 지난 10월 국립난대수목원 입지 선정을 위한 현장실사에서 거제시 동부면 구천동 일원이 국립난대수목원 적격지로 선정돼 입지결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등 담당자를 만난 자리에서 거제시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하고, 설득해 특별교부세 등 정부로부터 받을 수 있는 예산을 확보해 2020년 거제시 예산 1조 원 시대를 열기에 이르렀다.

변 시장은 국회와 중앙부처뿐만 아니라 거제시내 곳곳을 직접 찾아 현장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가감 없이 들었다.

꼭 필요하거나 당장 급한 민원이지만 방법을 모르고 있던 시민들을 위해 그 자리에서 민원을 해결해주면서 현장 방문의 중요성을 절실히 깨달았다.

그렇게 시작한 현장방문은 2018년 8곳, 2019년 97곳 등 모두 105곳을 찾아 시급한 민원은 해결했거나 진행 중이고, 장기적인 민원은 조금씩 문제점을 해결해나가면서 추진키로 했다.

현장 방문을 통해 이수도 출렁다리 설치공사를 2018년 12월 준공할 수 있었고, 매미성에 고정식 화장실과 관광객 쉼터를 조성했다. 또 매미성을 찾는 관광객을 위한 복항마을 굴곡도로 개량공사는 오는 2020년 12월 준공 예정이다.

변 시장은 “국회나 중앙부처는 교부세 등 거제시의 부족한 각종 인프라를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찾았는데 나름의 성과를 거둬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돼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거제의 민원 현장을 찾아다니면서 시민이 무엇을 원하고, 필요로 하는지 정확하게 알게 됐다”면서 “2020년 당초 예산에 마을에 필요한 사업들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대폭 늘렸다. 앞으로도 현장에서 해법 찾기는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