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0 월 09:10
> 뉴스 > 종합
     
김한표 의원,“저도 개방에 대통령 별장까지 포함돼야”
지자체 소유권 이전으로 지역·관광 경제 활성화 꾀해야”
2019년 05월 02일 (목) 12:26:30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저도는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군에 의해 강제로 침탈당한 역사적 아픔 있는 곳으로 이제는 시민의 품으로 돌려줘야
조선업 경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제에 군기지 이전비 요구는 있을 수 없어
김한표 의원,“대통령 별장 개방 없는 임시개방은 국민들 농락하는 것. 지자체 소유권 이전으로 지역·관광 경제 활성화 꾀해야”


김한표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남 거제)은 1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으로부터 저도 임시개방 관련 보고를 받았다.

거제시와 국방부의 저도 소유권 이전 논의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양측은 올해 안에 저도를 임시개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하지만 임시개방안에 대통령 별장은 제외되어 있어 반쪽짜리 개방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한표 의원은“대통령 별장 개방 없이는 의미 없는 개방이 될 것이다”고 지적하며, “청와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청해대’(靑海臺) 도 개방 영역에 포함시킬 것”을 주문했다.

바다 위에 청와대라고 불리는 ‘청해대’에는 대통령 별장 및 경호원 숙소 등이 있는데 이번 임시개방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김의원은“저도는 일제강점기인 1920년대 일본이 섬 주민들을 강제로 몰아내고 통신소와 탄약고 등을 설치해 군사기지로 이용했다. 해방 뒤 국방부가 인수해 해군기지로 쓰고 있는 것으로 거제시 소유의 섬이다”며, 대통령 공약사항임에도 지지부진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국방부에게 소유권 이전에 대한 전향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국방부는 “국방부, 해군, 거제시 등이 참여하는 저도 상생 협의체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검토중이다”라고 밝히며, “저도가 군사적으로 중요한 기능을 갖고 있는 만큼 군부대 이전 문제, 저도 개방범위, 수용인원 등을 거제시와 적극 협의 하겠다”고 답했다.

김의원은“조선경기 침체로 전국 최악의 실업률을 기록하며 예산 부족을 겪고 있는 거제시에게 군부대 이전 비용을 요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제 국민에게 돌려드려야 할 때다. 하루 빨리 저도 소유권을 지자체로 이전하여 거제 지역·관광 경제 활성화를 꾀해야한다 ”고 전했다.

한편 김의원은 이날 기능을 다한 해금강 입구 함목기지 군초소와 해금강 내에 있는 군초소 및 펜스 철거, 장목면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지 등을 적극 건의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