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4 수 17:24
> 뉴스 > 종합
     
대우조선,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VLCC 3척 계약 체결
옵션 2척 포함올해 48.6억 달러 수주, 최근 4년내 최대 규모
2018년 11월 05일 (월) 14:33:19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하며,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막판 질주를 시작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VLCC) 3척을 약 2.73억 달러에 계약 서명했다고 5일 밝혔다.

 다만 이번 계약에는 1척에 대해서는 확정분이며, 나머지 2척에 대해서는 올해안에 발주를 확정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 2월 대우조선해양에 첫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회사는 올해에만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했으며,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미터, 너비 60미터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하여,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바탕으로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은 초대형원유운반선 분야에서 압도적인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원유운반선 41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8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4%를 가져왔다.

특히 클락슨 신조선가 기준으로 2016년 6월 척당 초대형원유운반선 가격이 9천만 달러 아래로 떨어진 이후 27개월만인 지난 8월 척당 가격이 9천만 달러를 회복했다. 이번 계약은 신조선가 회복이후 척당 가격이 9천만 달러를 넘는 첫 계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을 신뢰하며 발주해준 헌터그룹에 감사한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헌터그룹 대주주인 아네 프레들리 (Arne Fredly)씨 역시 “세계 최고의 VLCC 건조사인 대우조선해양과 굳건한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12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8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특수선 1척 등 총 38척 약 48.6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이는 최근 4년내 가장 많은 금액이며, 올해 목표인 73억 달러의 약 67% 수준이다. .










-------------------------------------------------------------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