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21 일 12:02
> 뉴스 > 정치/의회
     
더불어민주당 경선 시장후보자들,변광용 지지선언 기자회견
예비후보 신분으로 맞장토론은 선거법상 불가능하다
2018년 05월 14일 (월) 14:16:06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선의의 경쟁자에서 함께 가는 동반자로!”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1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시장후보 경선과정에 참여했던 문상모, 이영춘, 장운, 우성, 윤영, 김해연 전 거제시장예비후보들의 ‘변광용 지지선언 기자회견’을 가졌다 

 장운씨는 일정상 회견장에는 참석하지 못했으며 윤영씨도 대리인이 참석했다 .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주 가진 변광용 시장후보와의 간담회에서 후보자들이 전격적으로 제안해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참석자 소개와 문상모 민주당 선거대책본부장 의 지지선언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문상모 선대본부장은 “일곱명의 전 거제시장예비후보 모두가 뜻을 함께해 새로운 거제를 만들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른바 ‘조폭 백만원 수수설’과 관련해 문상모 선대본부장은 “지난번 경선과정에서 보여준 시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충분히 해명이 됐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질문에 대해 변광용 후보는 “나는 조폭을 만난 것이 아니다. 지인의 소개로 선배를 만났고 후에 그 분이 조폭인줄 알았다. 그 사건은 내가 피의자로 입건조차도 되지 않은 게 팩트이고 나는 명백한 피의자다.

수사과정에서 검사조차도 나에게 ‘위원장님, 정치적으로 피해 많이 보셨죠? ’라고 되물을 정도였다.”라고 말했으며 “철지난 레코드를 다시 트는 것은 결코 시민을 위한 것이 아니며 오히려 서일준 후보를 더 초라하게 만들 것이다.

 나는 서일준 후보가 정정당당하게 정책으로 승부할 줄 알았다. 벌써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실망이다. 서후보가 그만큼 급한 게 아닌가 싶지만 그래도 정도를 걸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맞장토론과 관련한 질의에 대해서는 “예비후보 신분으로 맞장토론은 선거법상 불가능하다.

그리고 토론 주제도 형식도 없이 제안만 던지는 건 상대 후보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며. 나는 그 의도를 의도적 공격이나 무지의 소치로 밖엔 볼 수 없다. 서후보에 대해선 나도 할 말이 많지만 처음 내 소신인 클린선거로 시민만 믿고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라고 마무리 했다.

새로운 거제! 함께 만들겠습니다.

전 거제시장 출마 후보자,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 지지 기자회견 선언문

  존경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이번 6.13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지속하기 위한 동력을 만들어 내고, 거제경제를 다시 일으키며, 시민이 행복한 희망의 거제, 지속 성장의 거제를 만들어 나아가기 위한 집권여당의 책임을 다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입니다.

  또한 수십년간 독점된 거제시 지방권력 교체를 통해 권력을 시민께 돌려드리고, 정부여당의 힘 있는 거제시장으로 거제시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바꾸는 역사적 사명의 선거입니다.

  거제경제를 살리고, 관광인프라가 잘 구축되며, 일자리 걱정 없고, 아이들과 엄마들이 활짝 웃을 수 있는 거제.

사회적 약자들도 당당한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 함께하는 거제.

어르신이 보다 편안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이 보다 높아지는 거제.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께서 지난 기간 동안 보여준 뚝심과 소신, 열정에 이은 새로운 거제를 향한 비전으로 더 행복한 거제, 더 큰 거제를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확신하며, 우리 모두는 정책과 공약 등을 소통하며 새로운 거제 만들기에 함께하겠습니다.

 평화의 봄, 화합과 희망의 봄이 오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의 고향 거제에서 변광용 후보가 압도적으로 승리하는 것은 거제시민의 승리이며, 우리 모두의 승리이기도 합니다.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를 중심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더 좋은 거제, 새로운 거제,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2018. 5. 14.

문상모, 이영춘, 장운, 우성, 윤영, 김해연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