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5 금 19:41
> 뉴스 > 종합
     
“어떠한 시련이 와도 김한표는 대우조선을 끝까지 지켜낼 것입니다
김한표의원 대우조선해양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발표
2018년 04월 24일 (화) 17:39:09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김한표의원이 23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의 대우조선해양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어떠한 시련이 와도 김한표는 대우조선을 끝까지 지켜낼 것입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에서 현대중공업을 살리기 위해 제작한 정책홍보물에 대우조선해양 관련 부적절한 표현이 포함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저 김한표는 이를 발견하자마자 즉시 울산시당위원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하였으며 이에 울산시당위원장은 잘못을 인정하고 대우조선 근로자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를 표했습니다.

대우조선해양 관련 부적절한 표현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며, 자유한국당과 김한표는 지난해 대우조선을 살리기 위해 매우 노력했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이와 함께 다시는 이 같은 어처구니없는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엄중히 조치하였음도 알려드립니다.

조선산업 위기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고 국가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길에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저 김한표는 지난 수년간 조선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대우조선해양을 살리기 위해 밤낮없이 매진해왔습니다.

앞으로도 거제시민을 열과 성을 다해 섬기고 대한민국 조선산업 부흥과 거제발전의 길에 모든 것을 바치겠습니다.

“어떠한 시련이 와도 김한표는 대우조선을 끝까지 지켜낼 것입니다.”

                                                                 2018. 04. 23

                                                                 국회의원 김한표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