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23 월 09:15
> 뉴스 > 사회/사건
     
청마 유치환 둘째 딸 춘비 씨 아버지 품에 잠들다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 지전당골인 청마묘소 옆에 안장
2018년 01월 11일 (목) 10:08:04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청마 유치환 시인 둘째딸 춘비 씨가 작고해 9일 아버지 청마 시인이 잠든 거제시 둔덕면 방하리 지전당골인 청마묘소 옆에 안장됐다.

춘비 씨는 아버지를 기려 청마문학제나 기신제가 열릴 때 아버지 청마 선생이 잠든 거제를 찾아 청마기념사업회와 거제시에 감사를 드렸으며, 아버지와 어머니 묘소앞에서 부모를 그리는 감정에 북받치기도 했다.

지난 2008년 제1회 청마문학제 때는 외부 문학인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청마 유치환 아버지는 거제 둔덕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할머니로부터 들었다”고 두 따님과 함께 말하는 등 행사가 있을 때마다 아버지 청마 선생이 태어난 곳이 거제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춘비 씨는 청마 선생이 양산 공원묘지에 안장되었을 때에도 아버지 청마 곁에 묻히고 싶다고 할 만큼 아버지를 그리워했으며 생전의 유지를 받들어 동생도 잠들어 있는 아버지 청마 묘소 곁에 안장하기에 이르렀다.

이날 안장식에는 유족 대표인 고인의 장남 박근수씨를 비롯, 유족 들과 청마기념사업회에서 회장인옥순선을 비롯, 이성보, 김득수, 이금숙, 김운항 씨등 청마기념사업회 이사, 박용훈 둔덕면장, 서용태, 옥기종 전 국장등 지인들이 함께 했다.

안장식이 거행되는 동안 청마 선생께서 이름을 지어주신 고인의 맏 딸 미마(美馬, 아름다운 청마)씨는 먼저 가신 이모 묘소 앞에서 오열하기도 했다.

청마 묘소가 조성된 이곳은 1997년 5월 청마 내외 묘소를 시작으로 청마 선생의 부모님을 비롯, 청마 세 따님들의 묘소까지 조성하고, 거제시에서는 이곳을 사계절 꽃이 피고, 예술가들이 창작활동까지 겸할 수 있는 예술동산 조성을 계획하고 있어 청마 선생과 가족 묘소까지 더불어 지역 예술발전은 물론,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 문학을 갈구하는 학생들의 배움의 전당으로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