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8 토 11:52
> 뉴스 > 종합
     
김한표의원지난해 비행기 한 번 못 탄 해외겸용카드 4,700만장 개선필요
추가로 카드사에 낸 연회비만 433억원 달해
2017년 10월 30일 (월) 11:27:23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김한표 의원이 해외여행과 관련하여 “고객들의 기대심리를 이용한 카드사 판매 전략 즉각 시정되어야,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개선방안 모색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국회 정무위원회 김한표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 동안 해외결제가 없었던 해외겸용카드가 4,752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겸용카드는 국내카드사와 비자, 마스터카드, 유니온페이 등 해외 카드사가 제휴를 맺어 해외에서 결제가 가능하도록 발급한 카드를 말한다.

2016년 한 해 동안 발급된 해외겸용카드는 총 5,536만장이며, 이중 85.8%에 달하는 4,752만장의 카드는 한 건도 해외결제가 없었다. 불과 14.2%에 해당하는 784만장만 해외가맹점(온라인구매 포함)에서 사용된 것이다.

문제는 해외겸용카드는 발급받을 시 고객이 추가로 연회비를 지급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2016년 전업카드사 해외겸용카드 연회비 수입현황’자료를 살펴보면, 카드사들은 해외겸용카드 연회비 수입으로 작년 한 해에만 6,121억원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각 카드사별 주요 신용카드를 살펴본 결과 해외겸용 구분없이 발급되는 카드도 있었으나, 대부분의 카드는 2,000원에서 5,000원의 연회비를 추가로 지불하고 해외겸용카드로 발급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겸용 카드를 발급받기 위해 가입자들이 추가로 지불한 연회비는 433억 5,100만원에 달했으며, 카드사별 해외겸용카드 추가연회비는 현대카드 98억원, 신한카드 85억원, 롯데카드 79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김한표 의원은 “불필요한 해외겸용 카드 발급은 국부유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카드사들이 고객들의 기대심리를 이용하여 해외겸용카드 발급을 유도하는 관행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