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4 토 11:30
> 뉴스 > 영상취재
     
[투고]거제경찰서 신현지구대 순경 안정빈
김여사의 횡포는 이제 그만!!
2008년 06월 09일 (월) 18:31:07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순경 안정빈  
 
요즘 인터넷상에 유행하는 신조어 중에 김여사라는 말이있다.
김여사란 교통법규를 무시하거나 소통에 방해를 주는 무개념 운전자를 통칭해서 부르는 말이다.

경찰 지구대 상황근무를 하다보면 하루에 주차문제로 걸려오는 민원전화가 무려 20통 정도 된다.
모두다 하나 같이 급한 사유로 경찰을 찾게 되는데, 차에 부착된 연락처로 전화를 해보면 차주는 몇시간째 통화도 안되고, 경찰 지구대 행정망으로 차적조회를 해봐도 이런 차주는 대부분 연락처가 없거나 없는 번호로 나오기가 일쑤다.

경찰관의 입장에서 보면 딱히 주정차 금지구역에 주차를 한 차량도 아니고 이런문제로 범칙금발부나, 즉심으로 넘길 수도 없는 상황이라 성난 민원인을 진정시키느라 여간 애를 먹는게 아니다. 뿐만 아니라 소극적인 경찰, 무능한 경찰이라는 소리까지 덤으로 얻게 되니 기분이 씁쓸하기 까지 하다.

최근 나도 이런 김여사한테 된통 당한 적이 있다. 주차장 빈칸들을 뒤로하고 왜 굳이 내차 뒤에 차를 바짝붙여 놓고 주차를 해놓고 줄행랑 친 김여사 덕분에 빗속에 한시간동안 분통을 터트린 일이 있다.

우리 모두 김여사를 비난하지만 우리라고 김여사가 되라는 법은 없지 않은가!!..
혹시나 내차가 다른 차에게 방해가 되지는 않은지, 내가 김여사는 아닌지 오늘 하루라도 한번 반성해 보자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