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18 토 11:52
> 뉴스 > 조선/경제
     
대우조선해양 이엔알,파푸아뉴기니서 가스전개발 추진
2010년 07월 15일 (목) 10:10:40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 www.dsme.co.kr)의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이엔알이 파푸아뉴기니에서 가스전 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이엔알(DSME E&R이하 이엔알)과 노르웨이의 회그엘엔지社(Hoegh LNG Ltd.), 파푸아뉴기니의 페트로민피엔지社(Petromin PNG Holdings Ltd.)는 최근 부유식 엘엔지 생산설비(LNG-FPSO)를 도입해 파푸아뉴기니 근해의 가스전을 개발하는 사업의 타당성을 조사하는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이엔알은 대우조선해양의 에너지 사업을 총괄하는 자회사이고, 노르웨이의 회그엘엔지社는LNG운송 전문회사이며, 페트로민엘엔지社는 파푸아뉴기니에서 석유 광물들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국영회사이다.

이번 공동 개발 협약을 통해 이엔알은 이 회사의 에너지 광구 개발 능력과 모회사인 대우조선해양의 해양플랜트 기술력을 십분 활용해 상호 윈-윈 하는 시너지 효과를 거둔다는 전략이다.

회그엘엔지社도 그 동안 대우조선해양과 공동으로 연구해온 LNG-FPSO 건조 및 운영 능력을 검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페트로민피엔지社도 고정식 설비에 비해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여러 개의 광구를 개발할 수 있게 된다.

대우조선해양과 회그엘엔지社 양社는 최근 수년동안 LNG-FPSO의 설계와 건조에 대한 연구를 함께 진행해 왔다. 이엔알 김진석 대표이사는 “이번 공동 개발 협약 체결로 인해 파푸아만 근해의 가스전을 포함해 파푸아뉴기니 내 여러 가스전 개발을 위한 타당성 조사가 시작된다.”며 “개발 타당성 조사를 마치고 올 연말 투자가 결정되면,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한 LNG-FPSO를 통해 2014년 후반부터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LNG-FPSO가 투입되면 파푸아 만 해상에서 해저와 연결된 상태로 운용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한 약 300명의 직접 고용 창출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이엔알과 회그엘엔지社 양社는 주도적으로 설비를 운용하며, 동시에 파푸아뉴기니 측에 LNG-FPSO 및 LNG선에 대한 노하우를 전수할 예정이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