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7.23 화 09:03
> 뉴스 > 종합
     
한화오션 ‘명품 함정 3형제’ 다국적 연합훈련 ‘림팩’ 출동!
2024년 07월 03일 (수) 08:57:41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 한화오션이 건조 인도한 KDX-III 이지스함 율곡이이함, KDX-II

충무공이순신함, 장보고-II 이범석함 참가

□ 2024 림팩 참가 주력으로 외국 해군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대한민국 해군의 역량 과시할 듯

 

한화오션이 건조하고 인도한 ‘명품 함정3형제’가 다국적 해상훈련

‘2024 환태평양훈련(림팩)’에서 우리 해군의 주력 함정으로 활약한다.

세계 각국 해군들의 ‘친선의 장’인 동시에 실력을 겨루는 ‘격전의

장’인 림팩에서 K-함정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증명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달 27일부터 8월2일까지 미국 하와이 일대에서 열리는 림팩

훈련에 대한민국 해군의 환태평양훈련전대 소속으로 참가하는

함정은 이지스함인 KDX-III ‘율곡이이함’, KDX-II ‘충무공이순신함’,

1,800톤급 장보고-II 잠수함인 ‘이범석함’ 등이다. 이 3척은 모두

한화오션이 건조·인도했다.

 

이 함정들은 이번 림팩 훈련에서 함대공미사일 SM-2 발사 등과 같은

대공전 외에 대함전, 대잠전, 자유공방전 등 다양한 훈련을 진행한다.

 

올해 림팩에는 한국과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등 29개국의 수상함

40척, 잠수함 3척, 항공기 150여 대 및 병력 2만5000여 명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림팩은 태평양 연안 국가 간의 해상 교통로 보호 및 위협에 대한

공동 대처 능력, 연합작전 상호 운용 능력을 증진하기 위해 미국

해군 주관으로 진행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이다. 1971년부터 시작돼

2년마다 진행되며, 올해로 29번째 훈련이다.

   
 
     
 

 

한국은 1988년 ‘옵서버’ 자격으로 훈련을 참관했고, 1990년 첫 훈련

참가 이후 올해로 18번째 참가다.

 

우리 해군은 그동안 열렸던 림팩에서 ‘세계 최고의 해군’이라는 찬사를

받는 등 뛰어난 역량을 보여온 바 있다.

 

한화오션이 건조한 율곡이이함이 참가했던 지난 2018년 훈련에는

해상전투지휘관 임무를 맡아 미국·호주·캐나다·일본·칠레·인도·

인도네시아 등 8개국 함정 10척을 지휘하며 항모강습단이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한 대함전·대잠전 등의 작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도 했다.

 

올해 훈련에서는 이 같은 지휘 능력 등을 인정받아 전 해상 전력을

지휘하는 연합해군구성군사령부의 부사령관 임무를 처음으로

수행한다.

 

한화오션은 이번 림팩에 참가한 ‘함정 3형제’가 보여줄 뛰어난 역량이

해외 함정 수출은 물론 미국 함정MRO(유지· 보수·정비) 사업 추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이번 림팩에 주력으로 참가한 율곡이이함과

충무공이순신함, 이범석함의 활약이 대한민국 해군과 함정명가로서

한화오션의 역량을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해군

역량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도 회사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