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5.25 토 11:00
> 뉴스 > 종합
     
한화오션, 해외 군 관계자초청 국내최고 잠수함 기술력 보유 현장설명
방위사업청, 잠수함 수출 촉진 위해 해외 주요국 군 관계자 초청
2024년 04월 07일 (일) 10:47:03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방위사업청, 잠수함 수출 촉진 위해 해외 주요국 군 관계자 초청

 

 한화오션에서 수행중인 장보고- III Batch-II 건조, 장보고-I, II급

창정비 및 성능개량 현장 직접 확인 한화오션 권혁웅 부회장이

5일 미국, 호주 등 해외 주요 군 관계자들에게 대한민국 해군이

운용 중인 장보고-I, II, III 잠수함을 건조한 탁월한 기술력과 건조

역량을 선보이며 잠수함 해외수출시장 선점을 위한 고삐를 죄고

나섰다.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군함의 MRO 해외 추진을 검토 중인 미국 등

해외 군 관계자들을 초청, 건조 및 정비 현장을 직접 돌아보는 함정

수출 현장설명회 일환으로 5일 오전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을 방문했다.

 

한화오션은 3척을 모두 수주한 최신예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을

건조 중이다.

 

또한 현재 대한민국 해군이 운용중인 1,200톤 장보고-I급, 1,800톤

장보고-II급 잠수함에 대한 창정비 및 성능개량 사업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잠수함 도입과 MRO 해외 발주를 검토 중인 해외 군 관계자

들에게 한화오션의 탁월한 함정 건조 및 정비 역량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

 

현재 건조중인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은 한화오션이 인도한 뒤

명품 잠수함으로 평가받고 있는 장보고-III Batch-I(도산 안창호함급)

보다 잠항지속능력, 무장탑재 능력 등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세계

최고의 디젤 잠수함이다.

 

세계 최초로 공기불요추진체계(AIP)와 리튬이온 배터리를 동시에

탑재해 현존하는 디젤 잠수함 중 최고의 잠항지속 능력을 자랑하고

있으며. 어뢰, 순항미사일 등 다양한 무장을 운용할 수 있는 월등한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향후 잠수함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해외 국가들은

장보고-III Batch-II 건조 및 장보고-I, 장보고-II 잠수함 창정비,

성능개량 현장 방문을 통해 한화오션이 잠수함 건조와 안정적인

성능유지, 개량 역량을 보유한 조선소임을 확인했다.

 

지난 2월 한화오션을 방문했던 미국 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장관에

이어 이번에 방문한 미국 군 관계자들도 한화오션의 MRO 능력을

재차 확인하는 기회가 됐다.

 

특히 행사에 참석한 놀란 바크하우스(Nolan Barkhouse) 미국 영사는

"한화오션의 미해군 함정 MRO 사업 참여 의지와 보유역량이 매우

인상적" 이라며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방위사업청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함정 수출 현장

설명회를 통해 한화오션의 잠수함 건조 경쟁력을 직접 보여줄 수

있었다"며 "현재 동급 세계최강 성능을 보유한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을 전면에 내세워 폴란드, 사우디, 캐나다, 필리핀 등에 잠수함

수출을 실현하고 미국 MRO사업 진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