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5.25 토 11:00
> 뉴스 > 종합
     
한화오션특수부 생산직사원들 ,현대중공업 경영직 개입 엄정수사 촉구
윤희근 경찰 청장에게 서한문제출
2024년 04월 05일 (금) 09:28:15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한화오션 특수부 생산직 사원들이 현대중공업이 KDDX 한국형

차기구축함 군사기밀보호법 위반한 HD현대중공업 임원개입

정황포착되었다며  공명정대한 수사로 촉구하며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서한문을 제출했다

 

<서한문 >

안녕하십니까? 저희는 저 멀리 경남 거제에 위치한 한화오션 특수선

부문에서 근무하고 있는 노동자들 입니다.

 

적게는 1년 많게는 40년이 넘게 한 분야에서 근무하며 나라의 국방을

책임진다는 자부심으로 묵묵히 현장에서 땀흘리며 일하는 노동자들이

경찰청 앞에 서게 된 이유는 하나입니다.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한화오션의 KDDX 설계도 등 핵심 군사

기밀 수십 건을 HD현대중공업 직원 9명이 촬영해 비공식 서버에

보관해온 사실이 인정되어 전원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유죄가 확정된 HD현대중공업 직원이 국방부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KDDX와 관련한 군사기밀을 불법 취득한 사실을 보고한 보고서에는

중역(임원)이 결제한 정황이 담긴 진술이 확인되었다는 언론보도도

있었습니다.

 

HD현대중공업은 한화오션의 설계도 도둑질로 2020년 0.056점의

점수차이로 사업권을 빼앗아 갔습니다.

 

이로 인해 특수선 분야에서 근무하는 0000명의 노동자들과 3만명에

달하는 한화오션 전체 구성원, 나아가 24만 거제시민의 삶을 위협하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하여 저 멀리 거제에서 지금 저희가 서있는 경찰청 앞에서 요구하는

것은 단 하나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 엄중하고 공정한 수사가 진행돼 지역경제 회복과

거제시민의 억울함을 해소해 주시고 나아가 대한민국 국가 안보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강력한 수사를 진행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