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9.26 화 14:33
> 뉴스 > 종합
     
한화오션, 새 옷 입고 미래 해양산업 패러다임 전환 주도
거제 사업장 CI 작업 마무리
2023년 08월 29일 (화) 07:45:09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이 세계 최대 규모 골리앗 크레인에 한화 로고를 입혔다.

이로써 3개월에 걸쳐 진행된 한화오션의 거제사업장, 서울 남대

문사무소, 시흥R&D캠퍼스의 기업이미지(CI: Corporate Identity) 통합작업이 마무리됐다.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은 높이 100미터, 폭 150미터가 넘는 대형 골리앗 크레인 4기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대형 크레인은 조선소를 대표하는 상징이다. 이번에 한화

로고가 골리앗 크레인에 새겨지며 한화그룹의 핵심 계열사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된 것이다.

골리앗 크레인의 CI 교체 작업은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생산에 지장이 없도록 하기 휴가 기간과 주말을 이용해 진행했다.

지난 5월23일 출범한 한화오션이 한화의 새 이름을 다는데 3개월의 시간이 걸린 이유이다.

이에 발맞춰 최근 한화오션은 미래 해양산업의 패러다임을 주도

하는 ‘글로벌 오션 솔루션 프로바이더(Global Ocean Solution Provider)’로서 도약하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한화오션은 ‘초격차 방산’ 솔루션 확보를 위해 해외생산거점과 무인•첨단 함정기술 확보에 나선다.

친환경•디지털 선박을 개발해 미래의 조선 시장 주도권을 확보한다.

연간 18%씩 성장이 예상되는 해상풍력 사업의 가치사슬을 완성

해 해상풍력 토탈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 야드’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약 2조원을 투자해 2040년 매출 30조원 이상, 영업이익 5조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번에 새롭게 변모한 한화오션의 거제사업장은 이러한 전략을 실천할 전진 기지이다.

한화오션 거제사업장은 그동안 부족했던 생산설비에 대한 투자

도 지속하고 있다. 노후한 크레인을 교체하고, 거제사업장내 안벽을 연장하기 위한 공사도 진행한다.

이러한 투자를 통해 LNG선 등 친환경 선박에 대한 생산 효율성을 높여 경쟁력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더 나아가 스마트 야드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투자도 계획하고 있다.

3천억원을 투자해 현재 10% 중반 내외의 자동화율을 공정별로 최대 70%까지 높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더 안전한 작업장을 구축함과 동시에 자동화 기반의 압도적 생산성을 보유한 스마트 야드로 변화를 추구한다.

또한 초격차 방산, 친환경, 디지털 솔루션 등 한화오션이 추구하

는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 조직에 대한 개편도 완료했다.

기존 3개였던 연구소를 기본성능연구센터, 친환경에너지연구센

터, 디지털솔루션연구센터, 방산기술연구센터, 생산혁신연구센터 등 5곳의 연구 센터로 개편했다.

이를 통해 기존 제품에 대한 경쟁력뿐만 아니라 친환경, 스마트

기술 등을 선제적으로 확보하여 글로벌 경쟁력과 기술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한화오션 측은 “기업이미지 통합작업이 모두 마무리됨에 따라

조선업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것을 넘어 미래 해양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