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2.2 목 15:52
> 뉴스 > 종합
     
[단독/고발24]거제시, 아파트허가만 주고 관리.감독은 안하나!
소음.진동.비산먼지 발생사업장, 세륜장, 가림막도 외면한 송정임대주택건설현장
2023년 01월 10일 (화) 09:45:07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단독/고발24]거제시, 아파트허가만 주고 관리.감독은 안하나!

소음.진동.비산먼지 발생사업장-세륜장, 가림막도 외면한 송정임대주택건설현장 '

고압살수기와 살수차만 운행하면 비산먼지 전부 해결되나?

인근 옥포고 학생들 통행안전에도 안전요원 배치는 상시하고 있는지?

고지대라 먼지 날라도 뒷짐지고 있는 거제시 건축행정, '이래도 되나?' 막무가네 공사 강행,

   
 
     
 

기본 환경시설 외면해도 관리.감독은 실종 거제시는 아파트 건축허가만 주고 사후 관리감독을 소홀히 하는 공사 현장이 막무가네식 공사를 강행해 시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어 건설행정의 사각지점이 드러나고 있다.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산 15-6번지 일대에서 송정임대아파트 9개동 824세대 115,904평방미터 토목공사를 진행하는 시행사(주.서영개발)와 시공사(두산건설.주)가 건축법과 환경법에서 정한 비산먼지(소음.진동)발생사업장임을 스스로 공지하면서도 기본환경시설인 세륜장, 비산먼지 가림막 등을 제대로 설치 가동치 않아 민원을 발생시키고 있어 말썽인 것이다. 다만 이러한 문제점을 전부 해결하기라도 하는 양 살수차만 진출입로에 투입하고 있었지만 바로 인근에 있는 옥포고등학교 학생들의 통학로 안전을 위한 안내요원조차 상주 시키지 않고 있어 안전과는 거리가 먼 공사현장이라는 비난이다.

   
 
     
 

이 사업장은 2022.10.1부터 오는 2025.9.30.까지로 지척에 옥포고등학교와 중고자동차 매매상가, 모텔을 곁에 두고 있으나, 동편 학교쪽에는 비산먼지와 소음 가림막을 설치했으나 북쪽과 서편 쪽에는 비산먼지 가림막도 제대로 설치하지 않고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흰색깃발이 측량표시점으로 좌측이 공사구간이다. 모텔쪽에도 가림막은 없다 또한 구색용 세륜시설이 파란네모 상자 모양 서 있고 공사 안내 표시판도 엉뚱한 곳에 세워져 있다.

차량매매장 옆에도 가림막이 없어 비산먼지 피해를 받고 있다.

또 공사안내판도 통행인이 오가는 도로변이 아닌 도로변에서 약 50m정도 떨어진 곳에 설치하고 있어, 구색맞추기식 설치일뿐 정확한 공사안내를 위한 법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고, 노동부 관계자의 현장 확인이 있을 것이라는 점을 의식한 것인지 토석을 임시 가림막으로 가리고 있는 현장도 목격됐다.

비산먼지 (소음.진동) 발생 실명사업장 안내판에는 방지시설로 비산(날림)먼지 방지를 위해 고압살수기와 살수차 배치를, 소음.진동을 위한 방지시설로는 방음방지벽 설치, 이동식 또는 부분방음 시설을 저감 억제를 위해 신고했다고 하면서도 제대로된 공사차량의 진출입시 세륜시설이나 인근 중고자동차와 모텔이 소음과 비산먼지로 입을 피해를 방지할 방지막은 아예 설치하지도 않았다. <아래는 현장 참고 사진들이다>

거제타임라인 기사 퍼옴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