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0.6 목 09:32
> 뉴스 > 종합
     
서일준의원, 국회 대정부질문서 총리에 “대우조선 분리매각 절대 불가”
2022년 09월 22일 (목) 13:36:16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 서 의원, 21일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토론회 공동주최 후 국회 본회의서 국무총리 상대로 대우조선 분리매각 불가 강조 최근 대우조선해양을 방산과 상선 부문을 분리 매각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보도되는 가운데 대우와 삼성 등 양대조선소가 있는 거제를 지역구로 둔 서일준 국회의원이 ‘분리매각·해외매각 불가론’을 앞세우며 총공세에 나섰다.

서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을 통해 국무총리를 상대로 “대우조선 현장 상황을 보면 특수선 중 수상함의 경우 일반 상선과 함께 가공·조립 등 기초공정을 공유하고 지원 시설과 인력 등도 상당 부분 융합돼 있어서 방산과 상선을 무 자르듯이 나누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서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의 매각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조선산업 성장을 통한 국가 발전이 전제돼야 하고 공정하고 투명한 매각 과정에서 대우조선 구성원들의 참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에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그렇게 하겠다”고 긍정의 답변을 했다.

이날 서일준 국회의원은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실에서 「대우조선 분리매각과 해외매각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대우조선노조지회와 함께 정책토론회를 주최했다.

서 의원은 토론회 인사말을 통해 “야드에 가서 공정 절차를 직접 보면 분리매각 자체가 불가능한 구조로 되어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성립되지 않는 다는 것을 알 수가 있다. 산업은행과 정책 당국자들에게 이 부분을 강조하고 있고 반드시 분리매각과 해외매각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대우조선해양노조 정상헌 지회장, 더불어민주당 김경만국회의원과 정의당 류호정 국회의원, 참여연대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한편, 서 의원은 대정부질문을 통해 원희룡 국토부 장관을 상대로 “민자도로 통행료를 낮추기 위해 노력하는 국토부가 지자체 유료도로 통행료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방관하고 있다”며, “재정고속도로 대비 통행료가 7.9배에 달하는 거가대교에 대한 대처방안을 촉구한 바 있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