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6 금 15:48
> 뉴스 > 종합
     
김범준 소장, 대우조선 매각반대 1인 시위,매각문제 종료시까지 지속하겠다
2021년 10월 25일 (월) 10:09:39 거제뉴스 caramd3355@hanmail.net
   
 
     
 

대우조선 매각반대 범시민대책위 공동 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거제정책연구소 김범준 소장은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과의 합병이 완전 무효화 될 때까지 끝까지 1인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김범준 소장은 지난 20일 청와대 앞에서 대우조선 매각반대 1인 시위를 마친 후,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다음 정권에 미루려 한다는 이야기가 공공연히 나돈다.”라며 “불확실성의 시간이 늘어날수록 피해를 보는 것은 대우조선뿐이다.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이미 산업은행과 정부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의원이 대우조선 매각이 불발될 경우의 플랜B를 준비해야 된다고 하고 여당내부에서 조차 2년 전 매각검토 당시와 달라진 상황 때문에 매각문제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 이어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결론 내릴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뿐이라는 것이 세간의 여론이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매각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한다고 말은 하지만 사실상 산업은행, 공정거래위원회, 중앙정부의 손은 떠났다고 볼 수 있다.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인수 기한을 계속 연기하는 것이 그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19일 언론에 ‘대우조선해양 매각, 대통령이 결자해지(結者解之)하라’는 제목으로 기고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만이 매각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모두들 대통령 눈치만 보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 소장은 “문재인정부의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시작된 대우조선 매각문제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의 결단에 의해서만 정리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우조선 매각문제가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에 의해 해결 될 때까지 조선소 앞 1인 시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거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거제뉴스(http://www.geo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제호 : 거제뉴스 | 명칭 : 인터넷신문 | 경남 거제시 연초면 송정리 156-18번지 | TEL 055-637-6889 | FAX 055-637-4467
사업자등록번호 612-22-62311 | 등록번호 : 경남 아00042 | 등록일자 : 2007.9.5 | 발행연월일 : 2007.9.5
발행인 편집인 : 유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정영
Copyright 2007 거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geojenews.kr